우리은행 위비.jpg


여자프로농구에서 통합 4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우리은행이 다음 시즌부터 연고지를 춘천에서 아산으로 옮긴다.

우리은행은 29일 오후 4시30분 아산시청에서 장안호 단장, 위성우 감독을 비롯한 농구 선수단, 그리고 아산시 김영범 부시장과 유기준 시의회의장을 포함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연고지 협약식과 신 CI 선포식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시즌까지 춘천을 연고지로 사용했던 우리은행은 다음 시즌부터 아산시 이순신체육관을 새로운 홈 구장으로 쓰기로 했다. 또 구단명도 우리은행 한새에서 우리은행 위비로 변경하고 새로운 엠블럼과 캐릭터를 사용하기로 했다.

1958년 최초의 여자농구팀으로 창단한 우리은행 농구단은 박신자, 김명자, 김추자 등 수많은 스타플레이어를 배출한 명문구단이다. 1998년 WKBL 출범이후에도 역대 최다인 정규리그 9회 우승, 챔피언결정전 8회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2012-13시즌부터 4시즌 연속 통합 챔피언에 오르기도 했다.

우리은행은 "최근의 성적에 안주하지 않고 연고지 이전 및 구단명 변경과 함께 '제2의 창단'을 선언하며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은행 농구단의 최강의 이미지와 아산시의 적극적인 프로스포츠 육성정책, 아산시민의 뜨거운 스포츠 열기를 바탕으로 적극적이고 차별화 된 연고지 마케팅을 실시해 여자프로농구 제2의 전성기를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산시 이순신체육관은 약 3200석 규모의 최신식 설비를 갖춘 실내체육관으로 2012년 7월 개장해 우리카드 프로배구단이 2012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홈 경기장으로 사용한 바 있다.

우리은행은 "아산시의 지역연고 프로팀에 대한 체육관 사용료 감면 정책과 같은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비용절감 효과는 물론 선수단 훈련과 시즌 운영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아산시 관계자는 "우리은행 농구단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아산시에 여자농구 붐을 일으키고, 이를 바탕으로 아산시를 프로스포츠의 메카로 성장시켜 나가는 데 우리은행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